자산 손실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이투자증권은 주가연계증권 2종 공모에 나선다. [사진=하이투자증권 자산 손실 제공]

하이투자증권은 주가연계증권 2종 공모에 나선다. [사진=하이투자증권 제공]

하이투자증권은 주가연계증권 2종 공모에 나선다. [사진=하이투자증권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하이투자증권이 주가연계증권(이하 ELS) 2종 공모에 나선다.자산 손실

하이투자증권은 오는 27일 오후 4시까지 ELS 2종을 총 200억원 규모로 공모한다고 20일 밝혔다.

HI ELS 3073호는 코스피200지수, 홍콩항셍지수, 유로스톡스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ELS이다.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85%(6개월,12개월), 80%(18개월,24개월), 75%(30개월), 70%(36개월) 이상이면 최대 23.40%(연 7.80%)자산 손실 의 수익을 지급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만기평가일까지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연 7.80%의 수익률을 지급한다.

만약 모든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50%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만기 평가 시 모든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70%미만이면 만기상환 조건에 자산 손실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HI ELS 3074호는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 에스앤피500지수, 유로스톡스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ELS이다.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80%(6개월,12개월), 75%(18개월,24개월), 자산 손실 70%(30개월), 65%(36개월) 이상이면 최대 21.00%(연 7.00%)의 수익을 지급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65% 이상이면 최초 제시 수익률을 지급하지만,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65%미만으로 하락한다면 만기상환 조건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

한편,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 이상으로 10만원 단위로 가입 가능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하이투자증권 디지털컨택트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자산 손실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하이투자증권, ELS 2종 공모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하이투자증권(대표이사 홍원식)은 20일부터 오는 27일 오후 4시까지 주가연계증권(ELS) 2종을 총 200억 원 규모로 공모한다고 밝혔다.

HI ELS 3073호는 코스피(KOSPI)200지수, 홍콩항셍지수(HSI), 유로스톡스(EUROSTOXX)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ELS이다.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85%(6개월,12개월), 자산 손실 80%(18개월,24개월), 75%(30개월), 70%(자산 손실 36개월) 이상이면 최대 23.40%(연 7.80%)의 수익을 지급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만기평가일까지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연 7.80%의 수익률을 지급한다.

만약, 모든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50%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만기 평가 시 모든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70%미만이면 만기상환 조건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HI ELS 3074호는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에스앤피(S&P)500지수, 유로스톡스(EUROSTOXX)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ELS이다.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80%(6개월,12개월), 75%(18개월,24개월), 70%(30개월), 65%(36개월) 이상이면 최대 21.00%(연 7.00%)의 수익을 지급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65% 이상이면 최초 제시 수익률을 지급하지만, 기초자산 중 자산 손실 어느 하나라도 65%미만으로 하락한다면 만기상환 조건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 이상으로 10만원 단위로 가입 가능하다.

기사입력 2022-07-19 14:56:자산 손실 45 폰트크기 변경

사진:KB증권 유튜브 캡처

[e대한경제=김진솔 기자] KB증권은 유튜브 채널 '깨비증권 마블TV'에서 지난 4일부터 매주 월요일마다 절세 자산 손실 콘텐츠를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콘텐츠 이름은 ‘세(稅)로운 뉴스’ 시리즈로,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절세 포인트를 소개한다. 구체적으로는 납세자와 국세청 간 조세 소송의 다양한 사례 중 투자자들에게 유익한 내용을 선별해 총 11화를 제작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지난 18일에 게시된 제3화에서는 '펀드 투자로 손실이 났는데 배당소득세를 더 내라고요?'를 주제로 삼았다. 펀드 투자로 인해 손실이 발생했음에도 세금을 부과받은 납세자의 사연과 이를 토대로 수많은 펀드 투자자가 놓치고 있는 펀드의 과세 정보를 전달했다.

지난 2주간 방영된 제1화와 제2화에서도 관심을 끌 수 있는 내용을 담았다. 1화에서는 '차용증 쓰면 증여세 진짜 안 내도 되나요?'를 주제로 최근 부쩍 늘어난 가족간 금전거래에 대한 주의사항과 차용증을 올바르게 작성하는 팁을 안내했으며, 2화에서는 '가족끼리 부동산 매매(양수도) 거래하면 증여로 보나요?'를 주제로 가족 간 부동산 거래 시 주의가 필요한 과세 내용을 짚었다.

한편 세로운 뉴스의 특징은 KB증권 임직원이 뉴스 형식을 빌려 앵커, 기자 및 실제 사례의 재연배우로 참여해 영상의 생생함을 더했다는 점이다. 이민황 KB증권 자산관리솔루션센터장은 "올바른 절세를 도모하고, 더 나아가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절세 측면까지 고려하는 자산관리 전문 금융기관의 이미지를 알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