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트레이딩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No.1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새로운 온라인 트레이딩 브랜드 Beneffx.com 아시아 론칭

마주로, 마셜제도, 2021년 10월 10일 /PRNewswire/ --새로운 온라인 투자 기회가 온라인 트레이딩 계속해서 산업 전반에 걸쳐 등장함에 따라 다른 곳과 더불어 아시아 트레이더들을 대상으로 하는 새로운 트레이딩 브랜드가 최근 출시되었다. 이 브랜드, Beneffx.com은 주식, 외환, 원자재, 지수 및 암호화폐를 포함한 광범위한 자산 목록에 대한 온라인 거래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며 아시아 트레이더들의 요구에 맞게 만들어졌다.

"저희는 당사가 활동하는 각 시장들에 그 시장만의 요구가 있다는 것을 파악하고 있습니다."라고 Beneffx.com의 대변인 블레이크 화이트( Blake White )는 말했다. "이것은 단지 언어 장벽의 문제만은 아닙니다. 이는 또한 다른 트레이딩 시간, 습관, 예산, 규범 등에 관한 문제입니다. 이것이 저희가 아시아 거래 서비스를 설계할 때 노력을 아끼지 않은 이유이며 당사의 사용자들이 저희가 제공하는 서비스에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지역의 시각을 맞춘 글로벌 트레이딩

2021년 글로벌 경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주요 경제 요인 중 하나는 COVID-19 금융 위기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각 지역의 회복력의 차이이다. 이러한 이유로 다른 지역 시장들은 각기 다른 회복력으로 회복 중이며 이것이 트레이더들이 해당 지역의 지리 경제 상황에 적합한 솔루션을 필요로 하는 이유이다. 그런 의미에서 Beneffx.com은 아시아 온라인 트레이딩 시장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당사는 항상 당사의 전략을 현실에 맞게 조정하여 사건이 발생했을 때 지속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아닌 내일의 기회를 보고 오늘 대응하는 전략입니다. 이는 회사로서 당사의 핵심 신념의 하나이며 이로 인해 아시아의 파트너 트레이더들이 큰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라고 화이트는 더했다.

Beneffx.com 소개

혁신을 목표로 설립된 Beneffx.com은 단기간에 아시아와 전 세계에서 유명한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이 브랜드는 전매 특허 웹트레이더스(WebTraders, 웹과 휴대기기에서 모두 사용가능한 플랫폼)로 다양한 자산 형태에 대한 CFD 트레이딩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트레이더들은 할랄 공식 인증 이슬람 계정 옵션을 포함하여 5가지 계정 온라인 트레이딩 유형 중에서 선택 가능합니다. Beneffx.com은 또한 "소셜 트레이딩"이라는 금융 시장을 위한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트레이더들은 더 많은 경험을 온라인 트레이딩 가진 사용자들의 트레이드 활동을 따라할 수 있어 이들이 트레이드를 통해 얻은 성과를 똑같이 얻을 수 있습니다. 소셜 트레이딩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안내 및 기술 지원은 다양한 방식으로 받을 수 있고 그 중 가장 인기 있는 것은 사이트 내 채팅 기능입니다.

온라인 트레이딩

  • 투이컨설팅
  • 승인 2015.10.02 15:39
  • 조회수 2659
  • 댓글 0

투이컨설팅 Investment Bank Consulting팀 이호재 상무 ( [email protected] )

금융투자회사들이 안정적인 수익기반 확보를 위해 시작한 부유층 대상 자산관리사업은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비용이 과다하고 대상 고객의 확대가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스마트 폰 등의 발전으로 낮은 비용으로 뛰어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외국에서는 대중부유층(Mass affluent)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자산관리 전문 서비스 기업이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온라인 자산관리의 초기 형태인 전문 앱이 등장하였다. 앞으로 온라인 자산관리를 자동으로 지원하는 고도의 소프트웨어 개발과 정부 정책의 보완이 이루어진다면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가 금융투자회사의 경쟁력이 될 것이다.

온라인 자산관리 개념과 배경

저금리 기조 속 금융자산의 증가, 상품의 다양성, 고령화 등으로 자문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로 인해 전 세계 자산관리 시장은 성장세에 있다. 미국은 2000년부터 투자자들의 자산관리 수요가 급증했다. 투자자들의 자기주도적 투자성향이 강해졌고, 금융위기 이후 금융회사의 수익성 제고를 위한 대중부유층 공략으로 더욱 확대되는 추세를 보였다.

투자자산이 25~50만 달러 정도인 대중부유층의 공략은 상당히 매력적인 시장이 되고 있다. 대중부유층이 급속히 증가하고, 인터넷의 대중화로 이들에게 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일이 가능해졌다. 금융기관에서는 이미 성숙기에 접어든 기존 전통 부유층 보다 대중부유층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초창기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는 상품의 비교 및 분석, 투자 시뮬레이션, 자산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등 투자자 자산관리를 부수적으로 지원하는 다양한 도구 혹은 단순 투자가이드를 제공하는 수준이었다. 2006년 미국에서 한번의 로그인으로 본인이 보유한 모든 금융계좌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Mint.com이 등장하였다. 이후 온라인 트레이딩 2000년 후반부터 본격적으로 투자자문, 운용, 관리를 아우르는 온라인 종합 자산관리서비스가 출시되었다. 기존 금융회사들이 경쟁적으로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 브랜드를 소개하고, 고도의 소프트웨어 기반의 투자자문 및 운용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라인 특화 자산관리회사가 출현하면서 온라인 자산관리에 대한 개념이 일반화 되었다.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의 가치

글로벌 금융투자회사에서는 고객을 부유층, 대중부유층, 대중고객층으로 세분화하고 수익성에 따라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여 수익을 향상시켰다. 예컨대 부유층에게는 대면접촉 서비스를, 대중부유층에게는 온라인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형식이다. 전통적인 부유층 고객의 경우 개별 수익성은 높지만 개인화 서비스를 해야 하기 때문에 서비스를 표준화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그러나 대중부유층은 자기 주도적 투자 성향과 전문가를 통한 자문 수요를 동시에 보이고, 시공간에 구애 받지 않는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다. 인터넷, 모바일 등 온라인 채널을 활용한다면 온라인 서비스를 표준화할 수 있다. 특히 온라인 자산관리 사이트 가운데 일부는 실제로 금융 컨설턴트와 마주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것 같은 서비스를 제공해주고 있다. 기술상의 제약으로 온라인 자산관리가 아직 성장단계에 머물러 있으나, 잠재적인 고객 수를 감안하면 온라인 자산관리가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부상할 것이다.

조사는 올해 1월 2일부터 3월31일까지 약 3개월간 온라인트레이딩서비스를 제공하는 28개증권사를 대상으로, HTS(HomeTrading Service)와 홈페이지및 WTS(WebTrading service), 온라인금융상품쇼핑몰에 대한 트레이딩, 정보제공, 커뮤니케이션, 지원서비스, 속도 및 안정성을 평가했다. 총 온라인 트레이딩 450여개의 평가기준을 토대로 평가가 진행됐다.

◆트레이딩 부문: 대신증권=대신증권은 다양한 특화 기능과 IT신기술을 적용해 사용자의 주문 편의성을 높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증권의 '주문 매트릭스', '캣츠 리얼파인드 자동주문' 등의 특화된 기능으로 전문화되고 체계적인 매매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예상 수익률 자동계산 서비스'는 주식매매 시수수료 및 세금까지 감안하여 실질 수익률을 계산하여 매매에 활용할 수 있다.

그 외 '부자펀드몰'에서는 하나의 화면에서 정보 확인 후 매매서비스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HTS에서도 펀드 수익률을 비교 후 가입 할 수 있고, 환매 등의 매매서비스를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보제공 부문:한국투자증권=종목 시세 정보 및 시장 정보 습득 후 사용자가 필요한 정보를 관리하기 쉽도록 정보의 개별 저장관리 기능을 강화했으며, 이 정보를 원활하게 비교 확인할 수 있는 개별 화면들 간의 연계성을 우수하다.

차트 영역에서는 투자 종목에 대한 분석을 다양하게 할 수 있도록 개별 지표에 대한 기능을 강화했으며, 이 분석 지표를 사용자가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한 화면을 제공하고 있다. 계좌화면에서는 일반적인 위탁계좌 정보와 함께 계좌 수익률 정보를 상세하게 구분해 개인 고객별 자산 변동 파악을 쉽게 할 수 있다.

또한 한국투자증권은 금융상품에 대한 정보를 HTS에서도 사용자가 신속하게 습득할 수 있도록 하는 웹사이트와 HTS와 정보 간의 연동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C&C 부문:현대증권=다양한 커뮤니티와 상담 서비스로 온라인 고객관리를 강화, 사용자들의 서비스 참여율이 높다.

현대증권은 온라인 방송 상담서비스인 '生生 Stock 라이브' 등 다양한 토론방을 통해 사용자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전문가 프리미엄서비스'의 경우 장중 외에도 제공한다.

또한 현대 펀드몰에서는 '펀드 Pro' 서비스를 통해 전문가와 상품상담이 가능하도록 하고,토론방인 '펀드 Talk', FP를 신청하여 전화상담을 받을 수 있는 'FP응접실' 코너를 마련, 사용자가 다양한 경로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고객지원서비스 부문:한화증권=주식종합형, CMA자산형, 선물옵션형, 직장인용 등 다양한 주식채널을 제공해 사용자가 원하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온라인비서'를 통해 사용자의 계좌현황을 쉽게 파악할 수 있으며, HTS 사용빈도 상위화면 및 당일 순매수 종목 순위를 제공한다.

홈페이지의 '온라인지점' 온라인 트레이딩 코너에서 사용자 관련 계좌, 상담, 정보스크랩 등 다양한 정보를 쉽게 관리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 이용안내를 세분화했다. 금융상품몰, 자산관리, 재테크 등을 별도의 URL을 통해 제공, 원하는 서비스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속도 및 안정성 부문:부국증권=부국증권은 HTS의 속도와 안정성 측면에서 가장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으며, Web 안정성 온라인 트레이딩 부문에서도 우수한 점수를 획득했다.

온라인 트레이딩

NewsWire

No.1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스톡피아 2006년 4차 온라인 트레이딩 서비스 평가 결과

서울--(뉴스와이어) 2007년 01월 09일 -- 온라인금융서비스 평가기관인 스톡피아(http://www.stockpia.com)는 2007년 1월 9일『증권사 온라인 트레이딩 서비스』에 대한 평가결과를 발표하였다.

2006년 10월 1일 부터 12월 31일까지 약 3개월간 온라인 트레이딩 서비스를 제공하는 28개 증권사를 대상으로 HTS(Home Trading Service) 와 홈페이지 및 WTS(Web Trading service)에 대한 트레이딩, 정보제공, 커뮤니케이션, 지원서비스, 속도/안정성 측면을 평가하였다.

종합적인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총 400여 개의 평가기준을 토대로 평가가 진행되었다.

종합평가결과 : 2006년 4차 종합평가 결과 한국투자증권, 현대증권, 굿모닝신한증권 순으로 가장 우수한 온라인 트레이딩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한국투자증권 e-Friend는 지속적인 HTS와 웹사이트 컨텐츠의 업그레이드를 통하여 정보제공, 트레이딩과 대(對) 고객 지원서비스 측면을 강화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HTS의 종목별 검색 및 분석 정보를 강화 하였으며 각각의 화면을 사용자가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맞춤화면을 제공하였다. 그리고 사용자가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FAQ, Q&A 서비스를 강화함으로써 온라인 상담에 대한 효율적인 프로세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홈페이지에서는 금융상품 영역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하여 펀드에 대한 정보 습득 및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증권 YouFirst ACE는 은행과 같이 빠르고 편리한 인터넷뱅킹 서비스와 다양한 금융상품을 제공하는 금융상품 전용 홈페이지(www.hyundaifund.co.kr)를 오픈하여 고객에게 온라인에서 제공되는 모든 금융상품과 관련된 서비스를 받도록 하였다. 그리고, 사용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24시간 펀드매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YouFirst DTV』서비스를 제공하여 TV와 친숙한 온라인 트레이딩 고객에게 트레이딩이 가능하도록 채널의 다양화를 꾸준히 실행하고 있으며, 온라인 주식 투자자를 위한 종합 컨설팅 서비스인『生生 Stock 라이브』를 통하여 고객들로 하여금 투자 시 리스크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고객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굿모닝신한증권 goodi는 지속적인 업그레이드와 시스템 개편을 통해 선물, 옵션의 시세 정보를 강화하였으며 해외경제, 재테크, 산업동향에 대한 Report를 목적별로 구분하여 제공함으로써 고객들로 하여금 정보습득이 용이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ELW의 시세 및 주문 메뉴를 ARS에서도 제공하여 서비스 채널의 다각화를 통한 매매의 활성화를 돕고 있다. 또한 굿아이 USA, 굿아이 China에 이어 굿아이 Japan을 새롭게 선보이면서 고객에게 해외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증권 BESTez Qway는 홈페이지에서도 간편하게 트레이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BESTez SpeedWay’(WTS) 서비스를 제공하여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없이 HTS와 유사한 환경에서의 매매가 가능하도록 하였다. 뿐만 아니라 홈페이지에서는 금융상품에 대한 상품 정보와 상담서비스, 매매서비스를 제공하여 상세한 투자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HTS를 통해서도 주식과 선물/옵션 매매에 있어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사용자의 선택 폭을 넓히고 전문화된 매매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eFriend는 사용자의 편의성에 중점을 둔 지속적인 신규 컨텐츠 서비스를 개발하여 제공하고 있다. 주식, 시장정보, 금융상품 정보 영역을 강화하여 제공하고 온라인 트레이딩 있으며, 보다 정확한 종목의 발굴을 위해『맞춤검색 MAP』을 제공하여 실제 투자 시 활용이 가능한 종목 발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HTS에서의 관심종목, 차트, 투자정보분석 등의 기능 강화와 다양한 사용자 정보 관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으며, 웹사이트에서는 금융상품에 대한 정보의 제공과 관리를 쉽게 할 수 있도록 온라인 트레이딩 관심펀드 및 펀드 메뉴를 제공하여 금융상품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현대증권 YouFirst ACE는 지속적으로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지식의 전달과 커뮤니케이션의 활성화를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하고 있다. 특히 사용자가 자주 사용하는『아카데미 메뉴 BEST 5』를 제공하고 있으며, 커뮤니티에서도『커뮤니티 조회수 BEST 10』을 제공하여 고객으로 하여금 보다 편리하게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전문가와 고객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의 지속적인 관리로 고객들간의 다양한 정보 교류뿐만 아니라 고객과 전문가간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히 진행되어 고객들과의 공감대 형성에 꾸준히 힘쓰고 있는 점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우리투자증권 W-on은 도움말 서비스를 초보자와 전문가 등으로 구분하고 투자 목적에 따라 주식이나 선물, 옵션 등으로 구분하여 이해가 쉽고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제공하고 있다. 실제 매매를 위해 각종 관련자료를 제공하여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HTS 도움말 서비스에서도 텍스트가 아닌 동영상을 이용하여 HTS 사용자들이 이해하기 편리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Web에서 제공하는『MY 온라인지점』에서는『온라인서비스 신청』을 통해 고객들에게 개인별로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속도/안정성부문에서는 키움증권 영웅문이 가장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사로 조사되었다. HTS의 속도/안정성 측면에서 온라인 트레이딩 가장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었으며, Web 안정성 부문도 우수한 점수를 획득하여 전체적으로 안정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었다.

◈ 해외펀드의 지속적인 투자증대와 규모의 확대

최근 많은 투자자들의 해외펀드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크게 늘고 있다. 해외펀드는 2005년 적립식 펀드와 재테크 투자의 필수요건으로 시작 되어 2006년에서는 해외펀드의 관심과 집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자산운용협회에 따르면 현재 국내 설정된 해외펀드는 30조원으로 올 초 13조 원대에서 1년 새 두 배 넘게 늘어나 해외펀드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시장의 중요성과 온라인 시장의 해외 진출을 고려했을 때 해외펀드의 투자증대는 온라인 쇼핑몰이나 관련 업계의 큰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펀드와 오프라인 중심으로 지속되어 왔던 상품시장의 벽은 해외펀드라는 새로운 활로를 통해 허물어 질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해외펀드는 ‘고수익, 고위험’ 펀드라는 점과 신흥시장의 불규칙한 주가변동이 증시가 폭락했을 때 원금 손실 등 투자자들의 집단 피해가 우려되고 정치적, 경제적 불안 요인이 남아 있는 신흥시장에 무리하게 큰 액수를 투자하여 위험(RISK)을 감수해야 한다는 점이 큰 문제점으로 나타나고 있다.

◈ 금융 인프라의 수출을 통한 글로벌화 전략

아시아 경제와 자본시장의 중심이 이미 홍콩과 싱가폴에 의해 세워진 지금, 한국의 증권시장은 규모에 비해 내실이 없다고 지적되고 있다. 이러한 우려를 넘을 수 있는 방법으로는 최근 IT를 기반으로 동아시아 시장에 정부 및 국내 금융기관의 금융 인프라 구축과 진출을 들 수 있다. 한국증권선물거래소(KRX)는 최근 말레이시아 거래소 채권매매시스템을 구축한데 이어 동남아시아 국가를 상대로 활발히 전산시스템 계약을 추진 중이며, 캄보디아 정부와는 09년 증시 인프라 전체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동양종합금융증권의 캄보디아 자회사 설립 및 네트워크 투자와 한국투자증권이 베트남 투자청(SCIC)과의 전략적 투자 파트너 체결 등 아시아 지역을 타깃으로 한 국내 증권사와 자산운용사의 해외진출이 러쉬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조사 되었다. 상품의 수출만이 돈벌이로 인식되는 현 상황에서 장기적인 플랜으로 효익을 볼 수 있는 금융 인프라 수출은 한국의 온라인시장과 금융 소프트웨어, 관련 금융상품 진출의 교두보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다만 현지 금융회사와의 전략적 제휴와 전문성을 지닌 인적자원 확보 등 틈새시장 공략을 위한 준비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

굿모닝증권, 온라인 트레이딩 교육 실시

굿모닝증권은 오는 14일부터 초보자의 온라인 트레이딩 시스템 활용을 돕기 위해 ''goodi 교육센터''를 개설, 교육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굿모닝증권 고객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고 비고객인 경우에도 goodi 홈페이지(http://www.goodi.com)에 멤버로 가입하면 계좌를 개설하지 않고도 교육을 받을 수 있다.

교육을 원하는 고객은 ''goodi 교육센터''에 마련돼 있는 증권투자교실에서 원하는 날짜를 골라 신청하면 된다.

  • · 로그인하면 AD Free! 뉴스를 광고없이 더 깔끔하게
  • · 속보는 물론 구독한 최신 콘텐트까지! 알림을 더 빠르게
  • · 나에게 딱 맞는 앱 경험! 맞춤 환경으로 더 편리하게

Innovation Lab

아아·따아·아라·따라…커피 타입으로 본 나의 리더십 유형은?

Posted by 더존비즈온

2022 올해의 시계를 만나다

Posted by 피아제·블랑팡·불가리·오메가·IWC

위기의 화력발전소, 수소・암모니아가 구원투수?!

근로기준법 개정 후 사장님들 하소연

Posted by 더존비즈온

침대 회사가 왜 삼겹살 수세미를 팔지?

로마를 담은 보석 이야기

중앙일보 정책 및 약관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우) 03909 전화 : 02-751-5114 등록번호 : 서울 아 01013 등록일자 : 2009.11.2 발행인 : 박장희 편집인 : 최훈 전체 서비스

사업자명 : 중앙일보㈜ 사업자등록번호 : 110-81-00999 대표자명 : 박장희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20-서울마포-3802

JoongAng Ilbo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저작권 정책 및 콘텐트 문의]

Copyright by JoongAng Ilbo Co., Ltd. All Rights Reserved

중앙일보 회원만 열람 가능한 기사입니다.

중앙일보 회원이 되어주세요!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편의 기능이 궁금하신가요?

  • 취향저격한 구독 상품을 한눈에 모아보고 알림받는 내구독
  • 북마크한 콘텐트와 내활동을 아카이빙하는 보관함
  • 기억하고 싶은 문구를 스크랩하고 기록하는 하이라이트/메모
  • 중앙일보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스페셜 콘텐트

중앙일보는 뉴스레터, 기타 구독 서비스 제공 목적으로 개인 정보를 수집·이용 합니다. ‘구독 서비스’ 신청자는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대해 거부할 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단, 동의를 거부 하였을 경우 이메일을 수신할 수 없습니다. 구독 신청을 통해 발송된 메일의 수신 거부 기능을 통해 개인정보 수집 · 이용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