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딩 웹세미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NH투자증권]

INTERVIEW: China's firms rapidly building carbon management, trading capabilities

China's largest industrial groups, energy companies and financial institutions are rapidly building internal systems for the measurement and reporting of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developing capabilities for trading carbon credits, Bo Bai, chairman of China-based private equity firm Asia Green Fund, and Singapore-based digital exchange Cyberdyne Tech Exchange, said in an interview.

아직 가입하지 않으셨나요?

일일 이메일 알림과 구독자 노트를 받고 이용 경험을 내게 맞게 설정하세요.

"Many of these guys already have carbon asset management subsidiaries. You'll be surprised to know they are far more advanced in thinking about these matters, beyond the expectations of people outside China," 트레이딩 웹세미나 Bai said.

Several of China's largest oil companies, manufacturing companies and power utilities had announced net zero plans ahead of Beijing's official announcement of carbon neutrality target by 2060. Before the launch of the national carbon market happened in 2021, Chinese exchanges were already running pilot programs to test carbon trading and familiarize companies 트레이딩 웹세미나 with carbon measurement processes.

AGF has advised enterprises in China's most emission-intensive sectors, such as generation utility Huaneng, oil major China National Petroleum Corporation, or CNPC, and steel maker An Steel, on their climate and carbon strategies.

"For every investment that AGF made, we helped calculate the [customer's] carbon footprint," Bai said. Every Yuan 100 million (approx. $15.68 million) investment by AGF results in 172,732 mtCO2e of carbon emission reduction," according to AGF's 2020 carbon neutrality and green impact report.

Bai said when AGF began setting up carbon systems for its Chinese customers, it did so in "a painful way because the infrastructure was not in place yet." But the Chinese home market, particularly on the carbon aspect, has now grown to be huge, he said.

While the Asia Green Fund is focused on investments in the low-carbon space in China, it is also a key investor in CTX, an exchange licensed by the Singapore monetary authority to offer tokenized products backed by carbon credits, digital currencies and tangible assets such as solar and wind farms.

"The voluntary emission reduction market, in my view, is going to develop faster than the emission allowance market, which is driven by regulatory policies. The voluntary market is really driven by the general public. There is increasing consensus that people want to do something about it, while the governments have not got it ready," Bai said.

He also said that the registry for China's voluntary carbon market called Chinese Certified Emissions Reductions "will reopen soon", adding to the scope of the country'트레이딩 웹세미나 트레이딩 웹세미나 s carbon ecosystem.

China's CCER project registrations were halted since 2017 to refine the policy framework, but market participants have been expecting Beijing to restart the domestic voluntary carbon market registry.

As of Sept. 30, China's total trading volume of greenhouse gas voluntary emissions reduction had exceeded 334 million mtCO2e, with turnover approaching Yuan 트레이딩 웹세미나 트레이딩 웹세미나 3 billion (approx. $469 million), official data showed.

Carbon credit tokens

"I think there's a strong synergy in terms of the know-how and the ecosystem, for us 트레이딩 웹세미나 to be able to tap into the China side as a home market while utilizing Singapore's platform to open to global and international investors," Bai said, echoing strategies of financial exchanges that arbitrage between Chinese and overseas markets.

Bai said the 트레이딩 웹세미나 first batch of carbon-neutrality tokens sold by CTX was bought by hedge funds who 트레이딩 웹세미나 see an opportunity in China's carbon prices, which are low compared to Europe at less than $10 per mt, highlighting growing speculative interest in the carbon market.

He said investors have a pretty high certainty that prices in the Chinese carbon market could grow to several multiples of current levels which underpins the speculative activity in the market.

With carbon being commoditized and trading being increasingly digitized, transparent disclosures 트레이딩 웹세미나 of carbon footprint by companies and standardization of trading "like West Texas Intermediate, or WTI, in the oil market" are important to sustain green investments and motivate carbon market growth, Bai said.

WTI is one of the main global oil benchmarks that simplify and standardize crude oil trades globally.

"Our aspiration is really for international issuers coming from China, and later from Malaysia, Indonesia, India. And hopefully we'll have investors and traders globally coming from Europe and the US," he said. "By doing this, we are using carbon to attract international capital into these developing countries and support the emission reduction projects," Bai added.

"What we're trying to do is create a new generation of benchmarking. This metaverse generation needs to have a digital carbon," he said.

NH투자증권, 투자정보 웹 세미나 8월부터 확대 편성

NH투자증권은 올해 2월부터 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투자정보 제공 웹 세미나를 8월부터 확대 편성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트레이딩 웹세미나

NH투자증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는 상황 속에서 투자정보 웹 세미나를 올해 2월부터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했다. 세미나 주제는 시장 상황 및 이슈를 고려하여 선정했고, 6월에는 전기차, 2차전지 투자전략을 다뤘다. 투자자들이 국내 및 해외주식 직접투자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2월 2840명이었던 신청자가 6월에는 6380명으로 증가했다.

NH투자증권은 투자자의 관심을 반영하여 8월부터는 월 1회 진행했던 세미나를 2회로 확대 편성할 예정이다. 8월 1회차 세미나 강의는 8월 6일 오후 7시에 NH투자증권 해외주식 리서치를 담당하고 있는 장재영 연구원(중국)과 한위 연구원(미국)이 진행한다.

최근 중국과 미국 주식시장에 대한 투자 아이디어에 대해 알아본 뒤 해외주식 관심종목 Top10 소개와 투자전략에 포커스를 맞춰 세미나가 진행될 예정이다. 해외주식 직접투자에 관심있는 투자자들에게 유용한 투자정보가 될 것이며 세미나 진행 중 실시간 댓글을 통해 질문에 대한 피드백도 받을 수 있다.

  • NH투자증권, 옵티머스 지원안 보류 결정… 배경은
  • NH투자증권, 조기상환추구형 상품 등 ELS 4종 모집
  • NH투자증권, 2분기 순익 전년 동기비 114.3%↑… “운용 실적 개선 덕분”

참여 신청은 NH투자증권 고객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트레이딩 웹세미나 NH투자증권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QV, NAMUH(나무) 초기화면 배너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기타 문의사항은 NH투자증권 Digital자산관리센터로 문의할 경우 답변을 받을 수 있다.

트레이딩 웹세미나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김미현 기자
    • 승인 2022.02.10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회사 공식 유튜브에서 해외채권 투자 전략을 주제로 웹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세미나는 오는 15일 오후 3시부터 90분 동안 트레이딩 웹세미나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다시보기도 가능합니다.

      이번 웹세미나는 NH투자증권 FICC 리서치를 총괄하고 있는 신환종 이사(NH WM 마스터즈 자문위원)가 달러 채권 및 브라질, 멕시코 등 로컬 채권 투자 전략에 대해 설명할 예정입니다.

      세미나를 통해 인플레이션과 금리 전망, 지정학 리스크 등 해외채권 투자환경을 진단하고 올해 달러 채권과 브라질, 멕시코 채권의 투자 전략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이번 웹세미나는 NH투자증권 고객이 아니더라도 해외 채권에 관심 있는 투자자는 누구나 무료로 사전 참여 신청할 수 있습니다.

      참가 신청 고객에 한해 유튜브 라이브 세미나 시작 30분 전에 접속 URL을 전달하며, 본 링크를 통해 추후 다시보기도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QV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및 전국 영업점,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됩니다.

      NH투자증권이 ETF운용사를 초청해 ‘ETF 투자 전략’ 웹세미나를 개최한다. (사진=NH투자증권 제공)

      NH투자증권이 ETF운용사를 초청해 ‘ETF 투자 전략’ 웹세미나를 개최한다. (사진=NH투자증권 제공)

      [금융경제신문=이지현 기자] NH투자증권은 21~23일 공식 유튜브에서 '위기와 기회, 상장지수펀드(ETF) 투자 전략' 웹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21일 삼성자산운용, 22일 NH_Amundi자산운용, 23일 미래에셋자산운용 등 ETF 운용사 3사를 초청해 '국내시장 전망, 유망 섹터, ETF 투자전략'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한다. 세미나는 오후 7시부터 60분 동안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하며 댓글을 통해 실시간 문의가 가능하다.

      이번 웹세미나는 NH투자증권 고객이 아니더라도 ETF 투자 전략에 관심 있는 투자자는 누구나 무료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다. QV, 나무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통해 21일 오후 5시까지 신청하면 된다. 신청 고객에 한해 유튜브 라이브 세미나 시작 10분 전에 접속 URL을 전달하며 본 링크를 통해 추후 다시보기도 가능하다.

      NH투자증권은 고객 수요에 맞는 라이브세미나를 지속 개최할 계획이다.

      유현숙 NH투자증권 WM사업부 총괄대표는 “NH투자증권은 고객과의 원활하고 다양한 소통을 위해 매달 유튜브 라이브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며 “특히 애널리스트를 통한 실시간 상담은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트레이딩 웹세미나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NH투자증권, ETF 웹세미나 개최

      [파이낸셜뉴스] NH투자증권은 21~23일 NH투자증권 공식 유튜브에서 '위기와 기회, 상장지수펀드(ETF) 투자 전략' 웹세미나를 개최한다.

      21일 삼성자산운용, 22일 NH_Amundi자산운용, 23일 미래에셋자산운용 등 ETF 운용사 3사를 초청해 '국내시장 전망, 유망 섹터, ETF 투자전략'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한다. 세미나는 오후 7시부터 60분 동안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하며 댓글을 통해 실시간 문의가 가능하다.

      이번 웹세미나는 NH투자증권 고객이 아니더라도 ETF 투자 전략에 관심 있는 투자자는 누구나 무료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다.

      QV, 나무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통해 21일 오후 5시까지 신청하면 된다. 신청 고객에 한해 유튜브 라이브 세미나 시작 10분 전에 접속 URL을 전달한다.

      유현숙 NH투자증권 WM사업부 총괄대표는 “NH투자증권은 고객과의 원활하고 다양한 소통을 위해 매달 유튜브 라이브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며 “특히 애널리스트를 통한 실시간 상담은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